글렌피딕의 자랑스러운역사와 가족 이야기

 

글렌피딕 증류소는 1887년 윌리엄 그랜트 (William Grant)에
의해 설립되었습니다. 글렌피딕은 오늘날에도 윌리엄 그랜트의
자손들이 소유, 경영하면서 가족경영 체제를 고수하는
회사이며 창립 이래 경영진과 임직원들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글렌피딕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세계
최대 수상 싱글 몰트 스카치 위스키를 개발했습니다.

비전을 품은 창업주

글렌피딕의 창업주 윌리엄 그랜트는 ‘계곡에서 탄생한 최고급 위스키 (Best dram in the Valley)’를 생산하고자 하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20년간 끊임없이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가족들의 도움으로 마침내 이 꿈을 이루었습니다.

William Grant and his wife

1886년 여름, 윌리엄 그랜트는 자신이 평생 간직해 온 꿈을 7명의 아들, 2명의 딸과 함께 이루기로 결심했습니다. 이들은 직접 돌 하나하나씩 맨손으로 옮겨, 증류소를 정성껏 짓기 시작했습니다. 1년 후, 증류소가 완공되었으며, 그랜트는 이 증류소의 이름을 ‘글렌피딕’으로 지었습니다. ‘글렌피딕’은 게일어 (스코틀랜드에서 사용되는 언어)로 ‘사슴이 있는 계곡’을 의미합니다.

윌리엄 그랜트의 열정, 투지, 개척정신은 오늘날에도 글렌피딕의 경영철학으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글렌피딕 증류소는 전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남아 있는 100% 가족 소유의 싱글 몰트 위스키 (한 가지 맥아로 제조된 위스키) 증류소이며, 오늘날 글렌피딕 위스키는 세계 최다수상 경력을 자랑하는 싱글 몰트* 스카치 위스키로 명성을 얻고 있습니다. 이는 창업주 윌리엄 그랜트의 혁신정신이 오늘날까지 면면히 이어지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윌리엄 그랜트의 열정, 투지, 개척 정신은 오늘날에도 글렌피딕의 경영 철학으로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글렌피딕 증류소는 전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남아 있는 100% 가족 소유의 싱글 몰트 위스키 (한 가지 맥아로 제조된 위스키) 증류소이며, 오늘날 글렌피딕 위스키는 세계 최다 수상 경력을 자랑하는 싱글몰트 스카치 위스키로 명성을 얻고 있습니다. 이는 창업주 윌리엄 그랜트의 혁신 정신이 오늘날까지 면면히 이어지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이제 글렌피딕이 걸어온 길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1887

윌리엄 그랜트는 9명의 자녀, 1명의 석공과 함께 평생의 꿈인 자신의 증류소를 건축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이 증류소의 이름을 ‘글렌피딕’으로 지었으며, ‘글렌피딕’은 게일어 (스코틀랜드에서 사용되는 언어)로 ‘사슴이 있는 계곡’을 의미합니다. 마침내 1887년 12월 25일, 1년여의 공사 끝에 글렌피딕 증류소가 완공되었습니다.

1923

1923년은 당시 미국에서 시행 중이던 금주법이 절정에 달하던 시기였으며, 글렌피딕 창업주 윌리엄 그랜트가 세상을 떠난 후 손자 그랜트 고든 (Grant Gordon)이 새로운 회장으로 취임했습니다. 그는 위스키 생산량을 오히려 늘려 업계를 놀라게 했습니다. 이후 1930년대 초에 금주법이 폐지되었을 때, 글렌피딕은 스코틀랜드에 남아 있는 단 6개의 증류소 중 한 곳으로 손꼽히게 되었으며, 고급 숙성 위스키에 대한 수요 증가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습니다.

1957

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윌리엄 그랜트의 증손자 찰스 고든 (Charles Gordon)은 글렌피딕의 3대 회장으로 취임하였으며, 증류기 장인들을 증류소에 적극 배치했습니다. 이는 오늘날에도 이어지고 있는 전통입니다. 글렌피딕의 증류기 제조 장인들은 뛰어난 기술을 갖춘 소수의 장인들이며, 독특한 모양과 크기를 자랑하는 글렌피딕 구리 증류기를 제작, 관리하고 있습니다.

1959

증류기 장인들을 증류소에 배치한 직후, 고든 그랜트는 전용 통 제작장(쿠퍼리지)을 설립했습니다. 뛰어난 품질의 위스키를 제조하기 위해서는 캐스크가 중요하다는 것을 항상 강조하였으며, 이는 오늘날 글렌피딕이 전세계에서 전용 통 제작장을 보유한 거의 유일한 증류소 중 하나로 성장한 비결입니다.

1961

물, 공기, 맥아는 글릭피딕 위스키 제조에 사용되는 3대 핵심 원료입니다. 20세기의 유명한 그래픽 디자이너 한스 슐레거 (Hans Schleger)는 이 3대 핵심 원료에서 영감을 얻어 글렌피딕 위스키의 병을 획기적인 삼각형 형태로 디자인했습니다.

1963

윌리엄 그랜트의 또 다른 증손자 샌디 그랜트 고든 (Sandy Grant Gordon)은 글렌피딕 위스키에 대해 남다른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으며, 스코틀랜드에서 생산되는 싱글 몰트 위스키로는 최초로 글렌피딕 위스키를 해외에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시작했습니다. 글렌피딕 위스키는 당시 블렌디드 위스키 (여러 종류의 맥아를 혼합한 위스키)가 주류를 이루던 시장에 공개되면서 싱글 몰트 위스키로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1987

1987년은 글렌피딕에 의미 있는 한 해였습니다. 창립 100주년을 맞은 글렌피딕에서는 ‘계곡에서 유래한 최고의 위스키’를 제조하고자 했던 창업주 윌리엄 그랜트의 비전을 기념하는 병입행사를 가졌습니다.

1991

글렌피딕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진귀하고 수집 가치가 높은 위스키 중 하나인 건화 방식의 ‘글렌피딕 50년 (Glenfiddich 50 Year Old)’을 최초로 출시했습니다. 글렌피딕 50년은 창업주 윌리엄 그랜트를 도와 글렌피딕 증류소를 세운 9명의 자녀들을 기념하기 위해, 1930년대부터 9개의 캐스크에서 숙성된 증류주를 혼합하여 제조되었습니다.

1998

글렌피딕에서는 다양한 싱글 몰트 위스키를 독자적으로 개발했습니다. 또한 35년간 싱글 몰트 위스키를 생산한 경험과 업계 전반에서 쌓은 기술을 바탕으로, 캐스크를 더욱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사용할 대형 수공 오크통 ‘솔레라 배트 (Solera Vat)’를 제작했습니다. 이후 글렌피딕에서는 이 시스템을 활용하여 ‘글렌피딕 15년 (Glenfiddich 15 Year Old)’을 출시했습니다. 글렌피딕 15년은 강렬하고 오묘한 맛으로 오늘날까지 많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2001

글렌피딕에서는 설립 이래 가장 오랜 기간에 걸쳐 숙성한 싱글 몰트 위스키 ‘글렌피딕 64년 (Glenfiddich 64 Year Old)’을 출시했습니다. 이 위스키는 1937년부터 제843번 캐스크에 64년간 보관된 증류주를 원료로 하여 제조되었습니다. 이 기간 무려 10명의 숙성창고 관리인들이 이 증류주의 보관과 관리를 담당하였으며, 오랜 숙성 과정에서 상당 분량이 자연적으로 증발되어, 글렌피딕 64년은 단 61병이 한정판으로 출시되었습니다.

2009

글렌피딕에서는 ‘글렌피딕 50년’을 두 번째로 출시했습니다. 글렌피딕 50년은 일련번호가 표시된 수제 유리병에 병입된 후 판매되며, 1년에 50병만 제조됩니다. 각 병에는 스코틀랜드산 은으로 만든 상표가부착되며, 각 병은 수제 가죽 케이스에 담겨 포장됩니다. 이 가죽은 윌리엄 그랜트가 썼던 가죽 장정본 일기와 재질이 동일합니다.

2010

2010년 초, 글렌피딕 증류소의 숙성 창고 지붕 일부가 폭설로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하여 숙성 캐스크가 동파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이에 따라, 숙성 창고 직원들은 숙성 캐스크를 안전한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강추위 속에서 철야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글렌피딕의 몰트마스터는 이러한 위기를 기회로 삼아, 직원들이 이동한 캐스크 안의 술을 혼합하여 한정판 싱글 몰트 위스키인 ‘스노우 피닉스 (Snow Phoenix)’를 개발했습니다.

2011

2011년에는 글렌피딕에서 가장 비싼 싱글 몰트 위스키 ‘자넷 쉬드 로버츠 리저브 (Janet Sheed Roberts Reserve)’가 경매에서 판매되었습니다. 글렌피딕에서 생산된 이 위스키는 창업자 윌리엄 그랜트의 손주 중 유일한 생존자였던 故 자넷 쉬드 로버츠 (Janet Sheed Roberts) 여사의 이름을 따 출시되었습니다. 로버츠 여사는 당시 스코틀랜드 최고령자로, 교육 분야에서 많은 업적을 세워 존경을 받았습니다. 자넷 쉬드 로버츠 리저브는 전세계적으로 총 11병이 한정 생산되었고, 입찰 과정에서 세계 최고가를 기록하였으며, 경매 수익금은 자선단체에 기부되었습니다.